중국 고대 춘추전국시대 때의 일입니다.
어느 날 초라하고 더러운 옷을 입은 젊은이가
조나라의 사상가인 공손룡을 찾아가 제자가 되기를 청했습니다.

공손룡을 젊은이에게 물었습니다.
"자네는 어떤 재주를 가지고 있는가?"
그러자 젊은이는 쩌렁쩌렁 울리는 목소리로 대답했습니다.
"저는 누구보다도 목청이 좋아 큰소리로 외칠 수 있습니다."

그러자 주위에 있던 제자들이 비웃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공손룡은 제자들에게 말했습니다.
"너희 중 이 사람보다 큰 목소리로 소리를 지를 수 있는 사람이 있는가?"
공손룡은 그 젊은이를 제자로 받아들였습니다.

그 후 얼마 뒤 공손룡은 사절단을 이끌고 이웃 연나라로 가게 되었습니다.
공손룡 일행이 큰 강 앞에 이르렀을 때입니다.
건너 나루에는 배가 있었는데 이쪽 나루에는 배가 없었습니다.
공손룡의 일행들은 건너 나루를 향해 큰소리를 질렀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습니다.



이를 지켜보던 목소리 큰 제자가 앞으로 나섰습니다.
그리고 건너 나루를 향해 큰소리로 외쳤습니다.
"여보시오! 사공!"
목소리가 어찌나 큰지 바로 알아듣고 손을 흔들어 보였습니다.
공손룡은 목소리가 큰 제자 덕분에 강을 건너 
중요한 일을 처리할 수 있었습니다.



남들에게는 특별한 재능이 있는데 
나에겐 재능이 없다며 절망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습니다.
그러나 자신이 모르는 숨은 재능은 
반드시 자신 안에 있습니다.

잘하는 것을 모르겠다면 좋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하세요.
꾸준히 좋아하는 일을 하며 노력한다면
반드시 자기 안의 재능을 발견하고, 
꿈을 성취하는 날이 올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자신의 능력을 감추지 마라. 재능은 쓰라고 주어진 것이다.
그늘 속의 해시계가 무슨 소용이랴.
- 벤자민 프랭클린 -

'----- 이모저모--- > 유쾌&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늘 속에 해시계  (0) 2016.11.07
60년의 세월을 함께했습니다  (0) 2016.11.04
나비레터 - 위안부 할머니들의 손글씨  (0) 2016.09.14
역시 공부는  (0) 2016.08.13
우와 삼겹살이...  (0) 2016.07.22
3일동안 핸드폰없이...  (0) 2016.07.14
Posted by 대소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