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이모저모---/스크랩

구글, 오픈소스 도구인 텐서플로우(tensorFlow)를 공개

by 대소니 2015. 11. 10.

구글은 자체 연구개발실을 구축하고 다년간 머신 러닝을 연구한 끝에, 구글 포토(Google Photos)와 같은 제품에 통합하는 길을 찾았다. 지난 9일(현지 시각) 구글은 학습 내용을 공유하도록 도와주는 오픈소스 도구인 텐서플로우(tensorFlow)를 공개했다.


텐서플로우는 스마트폰과 데이터센터의 수천만 대 컴퓨터에서 모두 실행할 수 있는 머신 러닝 시스템이다. 지난 2011년 구글이 개발한 딥러닝 인프라인 디스트빌리프(DistBelif)를 기반으로 여러 가지 기능들이 추가됐다.


구글의 CEO 선다 피차이는 자사 블로그를 통해 “텐서 플로우는 기존 시스템보다 속도가 빠르며, 더 똑똑하고 유연하다”며, “따라서 새로운 제품과 연구에 보다 쉽게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tensorflow.org/


현재는 파이션과 C++ API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머신 러닝은 앞으로 꾸준히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하는 분야이며 이를 기본으로 하는 인공지능 분야가 조금씩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구글에서 해당 기술을 오픈한 것을 보니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는 아파치 라이센스로 누구가 접할 수 있는 오픈소스입니다.

댓글0